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인천(仁川)과 경기도(京畿道) 시흥(始興) 사이에 위치한

 

 
“소래산(蘇萊山)”과 정도령의 관계
 
 
(해월유록, "계룡산(鷄龍山)의 돌이 희어진다는데"  786~796 중에서...)
 
http://blog.naver.com/mjwon35 (해월 황여일의 예언 / 네이버 블로그)
http://cafe.naver.com/21christ (해월 황여일의 대예언 / 네이버 카페)
http://blog.daum.net/seelight21/
 
 
격암유록(格菴遺錄) 양백론(兩白論) ⓟ92에,
 
『先天河圖 右太白과 후천洛書 左小白數 左右山圖 弓弓之間
白十勝이 隱潛하니 山弓田弓 田弓山弓 兩白之間 十勝일세』
 
아(亞)자는 산(山)자 2개가 서로 등을 맞대고 있는 모습으로, 왼쪽은 소백(小白) 오른쪽은 태백(太白) 그 사이에 십(十)자가 생기는데, 즉 좌우산(左右山) 사이에 숨어서 계신 분이 십승(十勝) 정도령이라고 했다.
산(山)이란 양산(兩山)으로 즉 양백(兩白)인 정도령의 몸에서, 빛이 나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유의하라는 것이다.
 
 
그래서 계룡산(鷄龍山)의 돌이 희어진다는 것은 부평(富平)과 소사(素沙)를 중심으로 삼십리(三十里) 떨어진 인천(仁川)에 계신 정도령의 몸에서 빛이 나는 것이니, 예언서(豫言書)의 계룡(鷄龍)이란 말이 공주 계룡산(鷄龍山)을 가리키는 것이 아님을 분명히 알 수가 있다.
계룡(鷄龍)이란 무엇을 두고 말하는가?
 
 
격암유록(格菴遺錄) 농궁가(弄弓歌) ⓟ62에
 
『鷄龍都邑 非名山 탄생靑林 正道士 末世聖君 視不知』
 
계룡(鷄龍) 도읍(都邑)이란 지명(地名)이 아니고, 청림도사(靑林道士)가 탄생한다는 말이며, 말세성군(末世聖君)인데 눈으로 보고도 알지 못한다고 한 것이다.
 
 
하락요람(河洛要覽) 정감록(鄭鑑錄) ⓟ20에,
 
『雲中靈神 鄭道令 遍踏天下 朝鮮來』
 
그 청림도사(靑林道士) 정도령(鄭道令)이 천지합덕(天地合德)하여 오는 분으로, 신(神)이고 영(靈)이고, 성인(聖人)인, 정도령(鄭道令)이 천하(天下)를 편답(遍踏)하다가, 우리나라 땅에 오셔서 궁을대도(弓乙大道)로 천하(天下)를 밝히고, 불로장생(不老長生)하는 선국(仙國)으로 화(化)하게 하는데, 세상 사람들은 통 깨닫지 못한다고 했다.
 
 
삼역대경(三易大經) 초장(初章) ⓟ247에,
 
『巽鷄震龍이 相婚하여 誕生靑林 正一道士也』
 
 
격암유록(格菴遺錄) 도부신인(桃符神人) ⓟ104에,
『兩木合一 靑林일세』
 
계룡(鷄龍)이란 팔괘(八卦)에서, 진손(震巽) 양괘(兩卦)를 짐승의 이름으로 나타낸 말이다.
즉 손계진룡(巽鷄震龍), 다시 말하자면 장남장녀(長男長女) 양목(兩木)이 혼인(相婚)하여 탄생(誕生)하는 분이, 바로 적장자(嫡長子)인 일(一) 즉 태을(太乙)인 청림도사(靑林道士)라고 하는 것이다.
 
이처럼 계룡(鷄龍)이란 말은, 양목(兩木)운을 타고 오시는 청림도사(靑林道士)인 정도령을 의미하고, 이 분이 계신 곳을 계룡산(鷄龍山), 계룡지(鷄龍地), 십승지(十勝地)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면 계룡정씨(鷄龍鄭氏)인 청림도사(靑林道士)가 계룡(國)을 어디서 창업(創業)하는가?
 
 
격암유록(格菴遺錄) 세론시(世論詩) ⓟ27에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鷄龍創業 曉星照臨 草魚禾萊之山 天下名山 老姑相望 三神役活』
 
계룡창업(鷄龍創業)은 새벽별(曉星)이 비추는 곳인데, 소래(蘇萊: 草木禾萊의 파자)산이 천하명산(名山)으로 노고(老姑: 할미)산과 서로 마주 보고 있는 산(山)인데 삼신(三神) 역할(役活)을 한다.
다시 풀어 설명하자면 계룡창업(鷄龍創業)은 새벽별(曉星)이 비치는 곳인데, 소래산(蘇萊山)이 천하명산(天下名山)이라는 것이다. 소래산(蘇萊山)과 노고산(老姑山)은 경기도 부천에 있는 산들이다.
서울의 진산(鎭山)은 삼각산(三角山)이다.
 
그러면 소래산(蘇萊山)이란 무엇인가?
새벽별(曉星)이 비추는 곳에서 계룡창업(鷄龍創業)이 시작된다고 하였다.
또한 천하명산(天下名山)이 소래산(蘇萊山)이라 했으며, 소래산(蘇萊山)이 삼신(三神)의 역할(役活)을 한다는 것이다.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은 관(官)에서 편찬한 책으로 1481년(성종 12년)에 처음 만들어졌다. 그 후 여러 차례 증보(增補)하여, 1530(중종 25년)에 완간(完刊)된 것이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인데, 조선(朝鮮) 초기(初期)의 지리서(地理書)를 집대성한 책으로 우리나라 최초(最初)의 지리학(地理學) 저술(著述)이다.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관찬지리지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는 우리나라의 모든 읍, 취락의 산천도(山川圖)에서 반드시 도읍의 진산(鎭山)을 명기(明記)하였는데, 일반적으로 진산(鎭山)은 마을의 후면에 자리잡고, 그 읍이나 취락지는 앞면에 위치하고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진산(鎭山)이란 그 읍과 취락을 진호(鎭護)하고 대표하는 상징성이 있는데, 그 지역에서 대표적인 산(山)으로 산세가 수려하고 웅장한 모습이다.
우리라나는 추운 계절에 계절풍을 막기 위해서 진산(鎭山)은 북쪽에, 읍(邑)과 취락을 진호(鎭護)하고 대표하는 상징성이 있는데, 그 지역에서 대표적인 산(山)으로 산세가 수려하고 웅장한 모습이다.
우리나라는 추운 계절에 계절풍을 막기 위해서 진산(鎭山)은 북쪽에, 읍(邑)과 취락(聚落)의 좌향(坐向)은 남향으로 하는 것이 일반이다.
 
그런데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인천(仁川) 도호부(都護府)의 진산(鎭山)이 동쪽으로 24리 떨어진 소래산(蘇萊山)이라고 기록되어 있는 것이다.
 
즉 소래산(蘇萊山)은 인천(仁川)의 진산(鎭山)으로 인천(仁川)을 진호(鎭護)하는, 즉 지켜주는 산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면 소래산(蘇萊山)을 천하명산(天下名山)이라고 하였는데, 또한 다른 무엇을 의미하는 것이 있는가 알아보자.
 
 
박태선(朴泰善) 하나님이 재세시(在世時)에, 사람들이 소래산(蘇萊山)에 대해 묻자, 하나님께서는 소래산(蘇萊山)이란 예수가 재림(再臨)하는 산이라고 하여, 소래산(蘇萊山)이라 한다고 하였던 것이다.
또한 소래(靑林道士)의 래(萊)자는 봉래(蓬萊)의 래(萊)자와도 같은 래(萊)자이다“ 라고 하자 한 사람이 말하였다.
“그렇다면 예수란 성경에서 말하는 하나님의 아들이고, 봉래(蓬萊)란 우리나라 예언서(豫言書)에 나오는 하나님의 아들을 의미하는 말이니 결국 같은 의미가 되는 것 아닙니까?” 라고이야기하자, 또 한 사람이 질문하였다.
“그렇다면 해월(海月) 선생은 소래산(蘇萊山)에 대하여 무엇이라고 말씀을 하셨습니까?” 라고 묻자 명산 선생은 곧 대답하기 시작하였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3권 12장 55편에,
효악 천기사 항주(效樂 天記事 杭州)
 
동남가려시봉래(東南佳麗是蓬萊) 사재황당괴부재(四載黃堂愧不才)
영두마응진주출(影島馬應眞主出) 소대록위노선래(蘇臺鹿爲老仙來)
고충항절산하장(孤忠抗節山河壯) 겸효부강우주개(謙孝扶綱宇宙開)
별향해운지절승(別向海雲知絶勝) 만주홍록옹층대(萬株紅綠擁層臺)
 
동남(東南)쪽을 아름답게 하는 분이 봉래(蓬萊)인데,
인재(才)가 없다고 부끄러워하였는데, 사방에서 황씨집(黃堂)을 받들어 모시는구나.
해도(海島)에 말(馬)의 그림자가 비치더니, 이에 진주(眞主)가 나오는구나.
소래산(蘇萊山)의 사슴(鹿: 술그릇, 북두)이 노선(老仙)으로 오는데,
외롭게 홀로 바치는 충성(忠誠)과 굽히지 않는 절조(節操)에, 덕량이 크고 또한 장하구나.
뿌리를 박아 확고하게 나라의 기강을 잡아,
겸손하게 장자(長子)로서 효도를 다해 우주(宇宙)를 개벽(開闢)하는구나.
효도를 다해 우주(宇宙)를 개벽(開闢)하는구나.
바다쪽 구름 있는 곳을 향하여 가 보니 절승(絶勝)인데,
만 그루의 나무(萬株)가, 붉고 푸르게 층층이 둘러싸고 있구나
 
 
이 시(詩)의 제목을 보면, 중국 절강성(浙江省)의 항주(杭州)에 대한 이야기 같은데, 내용으로 보면 그렇지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보통 중국에서는 절강성(浙江省)이나 강소성(江蘇省) 또는 강소성(江蘇省)의 소주(蘇州)를 약하여 줄여서 하는 말로 소(蘇)라고 하는 것이다.
 
이 시(詩)의 내용을 보면, 소대(蘇臺)라는 말을 썼는데, 우리 나라의 소래산(蘇萊山)을 밝히긴 밝혀야겠는데, 정확히 밝히기가 곤란하여 그대로 소대(蘇臺)라는 말로 밝힌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즉 하나님의 아들이 있는 경기고을의 소래산(蘇萊山)을 밝히는 말인 것이다. 글의 내용을 보면 동남(東南)쪽이 아름답게 되는 것이 봉래(蓬萊) 때문이며, 인재(人才)가 없다고 부끄러워하였는데, 사방에서 황씨(黃堂)을 받들어 모시는구나라고 했다.
해도(海島)에 말(馬)의 그림자가 비치더니, 진주(眞主)가 나온다고 하였다. 또한 소래산(蘇萊山)에 사슴(鹿: 술그릇)이 노선(老仙)이 되어서 온다 하였다. 즉 이 말은 말(馬)이 진주(眞主)이고 사슴(鹿)이고 노선(老仙)이라는 말인 것이다.
 
하나님에게 홀로 외롭게 바치는 충성(忠誠)과 굽히지 않는 절조(節操)를 지키며, 덕량이 크고 깊으며ㅛ 굳세고, 또한 하나님의 장자(長子)로서 뿌리를 박아 확고하게 나라의 기강을 잡고, 겸손하게 효도를 다해 우주(宇宙)를 개벽(開闢)한다고 했다.
바다쪽 구름 있는 곳을 가 보니 절승지(絶勝地)인데, 만여 그루(萬株)의 붉고 푸른 나무들이 그 소래산(蘇萊山)을 층층이 둘러싸고 있다고 하였다.
 
우리는 이 시(詩)에서 여러 가지 눈여겨보아야 할 구절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첫째, 동남(東南)쪽에서 아름답게 되는데 이것은 봉래(蓬萊) 때문이라는 것이다.
둘째, 황씨(黃氏) 가문(家門)에 인재가 없다고 하였는데, 사방에서 황씨집(黃堂)을 떠받들며 모시게 된다는 것이며,
셋째, 해도(海島)에 말(馬)의 그림자가 비치더니 진주(眞主)가 나온다는 말이며,
넷째, 소대(蘇臺) 즉 소래산(蘇萊山)의 사슴이 노선(老仙)이 되어 나타난다는 말과, 그 신선(神仙)은 홀로 외롭게 충성을 바치며 절조(節操)를 지키며, 또한 덕량이 큰 분이면 겸손하고, 장자로서 우주(宇宙)를 개벽(開闢)한다는 것이다.
다섯째, 이 소대(蘇臺) 즉 소래산(蘇萊山)이 바닷가인데, 이 곳에 만여 그루의 나무들이 층층이 둘러싸여 소대(蘇臺)를 옹호한다는 말이다.
 
먼저 동남(東南)쪽이 아름답게 되는 것이 봉래(蓬萊)가 한다는 말은 무슨 말이겠는가?“ 라고 명산 선생이 질문을 하였다. 그러자 한 사람이 말하였다.
“인천(仁川)쪽에서 동남(東南)쪽이라면 경상도(慶尙道) 지방이 아닙니까? 그러니까 해월(海月) 선생의 고향이 아름다운 곳으로 바뀐다는 것이 아닙니까?”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이 대답하였다.
“진실로 동남(東南)쪽은 경상도 지방이 틀림없지만, 또한 해월(海月)선생의 고향(故鄕) 마을이 있는 울진(蔚珍)이 크게 발전할 것이라는 말도 틀린 말이 아닌 것이나, 그보다 더 큰일이 동남(東南)쪽에서 벌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봉래(蓬萊)인 정도령이 이동(移動)하여 옮겨갈 곳이 동남쪽(東南)쪽인데, 그 곳은 울진(蔚珍)이 아닌 것이다.“ 라고 하자 사람들은 그 곳이 어디냐고 밝혀 달라고 이야기하지만, 선생은 추후에 다시 자세히 설명하겠다며, 하던 이야기를 계속 이어 갈 뿐이었다.
“해도(海島)에 말(馬)의 그림자가 비치더니, 진주(眞主)가 나온다는 말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사람들은 그것은 그리 어려운 내용이 아니라고들 하며, 정도령이 바로 말(馬)이 아니냐고 하는 것이었다. 그 중 한 사람이 말하였다.
“정도령이 있는 곳이 해도(海島)인 부평(富平)과 인천(仁川) 사이이며, 또한 진주(眞主)란 십오진주(十五眞主)인 정도령이 아니겠습니까?”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이 다시 질문하였다.
“소래산(蘇萊山)에서 사슴이 변하여, 노선(老仙)이 되어 나타난다는 말은 무슨 의미인가?” 라고 묻자, 또 한 사람이 대답하였다.
“사슴(鹿)이라는 말은 종래부터 전해지기를 권세(權勢)를 의미하며, 사슴을 잡는다는 말은 권세(權勢)를 가지게 된다는 의미로 천하(天下)를 통일(統一)한다는 의미이며, 천하(天下)를 통일(統一)하기 위하여 오시는 분이 노신선(老神仙)이라는 말이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노신선(老神仙)이 황씨(黃氏) 가문(家門)에서 태어나니, 사방에서 황씨집을 받들어 모신다는 말이 아닙니까?“ 라고 하자, 명산 선생이 이어 말하였다.
“사슴 록(鹿)자의 뜻을 보면, 사슴이라는 말 이외에도 쌀창고, 즉 네모난 방형(方形)의 미창(米倉)을 의미하며, 또한 수레, 술그릇, 산기슭 등이 있는데, 그 중에 많이 비유하는 말로는 국권(國權) 또는 권좌(權座)를 의미하는 것이다.
즉 한 마디로 북두칠성(北斗七星)인 정도령을 의미하는 별칭(別稱) 중에 하나인 것을 알 수가 있는 것이다.
 
 
사기(史記)에
 
『秦失基鹿 天下共逐之』
 
라고 하였다. 진(秦)나라가 사슴을 잃으니, 천하(天下)가 그 사슴을 쫓는다고 하였다.
즉 사슴이란 권좌(權座)를 의미하는 말인 것이다.
 
 
동학가사(東學歌詞) 우음(偶吟)에,
 
『鹿失秦庭 吾何群 鳳鳴周室 爾應知』
 
진나라 조정(秦庭)이 사슴 즉 천하(天下)를 잃었으니, 나는 어느 편에 설 것인가? 주(周)나라 왕실에 봉황(鳳凰)이 우니 그대는 응당 천하(天下)가 태평(太平)하게 되리라는 것을 알 것이다 라고 하였다.
 
 
즉 사슴을 손에 넣는 자는 천하(天下)를 얻고, 사슴을 잃은 자와 천하(天下)를 잃는 것이라고 하였다.
또한 봉황(鳳凰)이 운다는 말은 천지(天지)가 태평(太平)하게 된다는 것을 알리고자 하는 말인 것이다.
 
 
정감록집성(鄭鑑錄集成)의 운기구책(運奇龜策)ⓟ497에,
 
『莫敢指 鹿文星武曲 照輝左右』
 
어찌 감히 사슴(鹿: 술그릇)인 북두칠성(文星武曲)이 좌우(左右)로 비추는 곳을 가리키겠는가? 라고 하였다.
 
 
감인록(鑑寅錄)과 동차결(東車訣) ⓟ554에,
 
『假鄭蜂起 秦鹿誰持 塗炭日甚 生民何依 數化如此 時事可知......』
 
가정(假鄭)들이 봉기(蜂起)하니 누가 진(秦)나라의 사슴(鹿)을 손에 넣겠는가? 날이 갈수록 도탄(塗炭)이 심해지는데, 백성(百姓)들은 어디에 의지(依支)하여야 하는가? 이 때에 때(時)와 일(事)을 가히 알 수가 있다 하였다.
 
 
우리는 이 글에서 사슴이란 바로 북두칠성(北斗七星)을 의미하고, 북두(北斗)란 권세(權勢)를 의미하는 별인 것을 알 수가 있다.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9권 21장 71편에,
 
『수공옥촉조(須公玉燭調) 여오록문계(如吾鹿門契)』
 
 
해월선생문집(海月先生文集) 1권20장 95편에,
 
『타년녹문방(他年鹿門訪 승사시군전(勝事始君傳)』
 
 
우리는 위의 시(詩)에서 보듯이,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 속에서 해월(海月) 선생 자신의 가문(家門)을 은연중에 사슴의 가문(鹿門)이라고 한 것을 알 수가 있는 것이다.
 
또한 바로 미래에 이 해월(海月) 선생의 가문(家門)에서, 그 승리의 일(勝事) 도모(圖謀)하게 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는 것이다.
또한 해월(海月) 선생의 시(詩)에서 소대(蘇臺)에서 노선(老仙)이 나타나는데, 사슴이 바로 노선(老仙)이라고 하였으니, 이는 즉 사슴이 바로 신선(神仙)인 정도령이란 말이다.
 
 
역사적으로 볼 때, 이 북두칠성(北斗七星)이 어디를 비추느냐, 누구의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천하(天下)의 주인이 바뀌는데, 이번에는 그 권세(權勢)의 별인 북두칠성(北斗七星) 본체(本體)인 자신이, 소래산(蘇萊山)에서 신선(神仙)으로 화하여 직접 나타난다고 한 말이다.
 
그가 하나님의 아들로서 외롭게 하나님께 충성(忠誠)을 다하고, 또한 겸손하며 덕이 크고 깊은 사람으로, 확고하게 나라를 세우고 기강(紀綱)을 바로 잡으며, 우주(宇宙)를 개벽(開闢)하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러면 증산(甑山) 상제께서는 무엇이라고 시(詩)로써 밝혔는가 보자.
 
 
천지개벽경(天地開闢經) 2권 임인(壬寅)편 12장을 보면,
 
『大先生이 下訓하시니......
扶植綱記하니 明公이 其誰오
億兆欽望이 久則久矣로다
下訓하시니......
一氣貫通하니 萬理가 昭明하고
三才俱得하니 兆民이 悅服이라
新明世界에 和風이 蕩蕩하고
眞正乾坤에 皓月이 朗朗이라』
 
증산(甑山) 상제께서 말씀하시기를,
뿌리를 박아 확고하게 세워(扶植) 나라를 통치하는(綱紀)
명공(明公)이 누구인가(其誰)?
억조창생(億兆)이 공경하여 우러러 사무하며 기다려 온 것이 오래고 오래로다
상제께서 말씀하시기를,
일기(一氣)가 관통(貫通)하니, 온갖 이치(萬理)에 밝고,
삼재(三才)가 온전히 갖추어지니, 억조만민(億兆萬民)이 기쁜 마음으로 복종하는구나(悅服).
새로운 명(明)의 세상에 화풍(和風)이 탕탕(탕탕)하고,
참되고 올바른 건곤(乾坤)에 밝은 달이 낭랑(朗朗)하도다.
 
나라를 확고하게 세워서 통치하는 분이 명공(明公)이라고 하였으며,
이 명공(明公)을 억조창생(億兆) 즉 만인(萬人)이 공경하여 우러러 사모하며 기다려 온지가 오래고 오래라고 하였다.
바로 일기(一氣)인 정도령(鄭道令)이 관통(貫通)하니 온갖 이치(萬理)가 분명하여지고,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才)가 온전히 갖추어지니 억조만민(億兆萬民)이 기쁜 마음으로 복종을 하고, 새로운 명(明)의 세계가 열려지니 화풍(和風)이 탕탕(蕩蕩)하다고 하였다.
 
 
그런데 해월(海月)선생과 격암(格菴) 선생은 그 명공(明公)이 바로 황(黃)이라고 밝힌 것이다.
또한 증산(甑山) 상제께서도 같은 시(詩)속에 그 명공(明公)을 황(黃)인 토(土)라고 이미 앞서 밝혔다.
그러면 다시 본래의 시(詩)로 돌아와서, 소래산(蘇萊山)이 있는 곳이 바닷가라고 밝히며, 이 소래산(蘇萊山)에 만(萬)여 그루의 나무가 둘러싸서 옹호(擁護)하고 있다는 말은 무슨 뜻일까?“ 라고 명산 선생이 묻자 한 사람이 대답하였다.
“그 소래(蘇萊)라는 말 자체가 예수가 재림(再臨)한다는 뜻이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그 소래산(蘇萊山)을 만여 그루의 나무(萬株)가 층층이 둘러싸고 옹호(擁護)한다고 하였으니, 이는 하나님의 아들을 따르는 사람들이 만(萬)여 명이라고 봅니다.”라고 하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케이, 오늘부터 (2014년 12월 1일) 달라지는 이 누리. 김원일 2014.11.30 7723
공지 게시물 올리실 때 유의사항 admin 2013.04.06 36917
공지 스팸 글과 스팸 회원 등록 차단 admin 2013.04.06 53696
공지 필명에 관한 안내 admin 2010.12.05 85490
878 '영원'을 불신하면서 '영생'은 사모하는 우리들의 모순된 자화상. new 김운혁 2017.01.20 10
877 너의 이름을 평생 기억해줄께 new 산울림 2017.01.20 21
876 좌파와 중산층 new 산울림 2017.01.20 15
875 사 66:23 의 매안식일의 실체 4 update 김운혁 2017.01.19 17
874 수난 주간 관통(사복음서 중심) 김운혁 2017.01.19 10
873 스트롱 맨의 시대 - 박성술 장로님께 4 update 곰솔 2017.01.19 61
872 5~60년대 한국 안식일교회 말세론 을 잘못 이해 하셨습니다 2 박성술 2017.01.19 93
871 안식일 교단이 갖고 있는 화잇 여사의 글에 대한 나의 생각 6 update 김운혁 2017.01.19 85
870 주님이 부활 하신 후 이 땅에 40일간 계셨던 이유 김운혁 2017.01.19 22
869 투데이족 (14) 2 곰솔 2017.01.18 74
868 2300주야와 70이레의 만남 김운혁 2017.01.18 21
867 2300조석 예언 2중 적용 도표 2 김운혁 2017.01.18 44
866 소녀의 삶 귀향 2017.01.18 41
865 2300 조석 예언의 이중 적용의 근거. 4 김운혁 2017.01.17 63
864 배부른 괴물의 탄생 (13) 곰솔 2017.01.17 67
863 주의 임하심(파루시아, 마 24:3) 에 대한 재조명.(약 5:7) 1 김운혁 2017.01.17 16
862 눅 17:35 원문 용례 김운혁 2017.01.17 21
861 주님의 임재(파루시아)와 약 5:7의 중요성 김운혁 2017.01.17 6
860 김주영 선배님께. (12) 2 곰솔 2017.01.16 156
859 눅 17:35 번역 오류의 심각성 김운혁 2017.01.16 37
858 1843년 예언 도표상의 오류 김운혁 2017.01.16 33
857 운영자에게 1 오구삼팔 2017.01.15 141
856 사필귀정 (11) 곰솔 2017.01.15 53
855 크리스토파시즘 (Christofascism) - 신비와 저항 2 아기자기 2017.01.15 60
854 유시민의 탁월한 분석력 - 2년전 우병우에 대한 해박한 분석 예측 2017.01.15 44
853 요엘 2:23 늦은비 = 아빕월 김운혁 2017.01.15 22
852 지구 역사 마지막 7년 김운혁 2017.01.15 28
851 천명(天命)"에 대하여....해월 황여일의 예언 (해월유록) 현민 2017.01.14 12
850 정도령이 공자님 말씀대로 나이 50에 천명을 받았다는데...해월 황여일의 예언 (해월유록) 현민 2017.01.14 5
849 하나님은 진인(眞人)에게 언제, 어떻게, 어떤 내용으로 천명(天命)을 내렸나....해월 황여일의 예언 (해월유록) 현민 2017.01.14 6
848 초심으로 돌아가자 (10) 2 곰솔 2017.01.14 89
847 살후 2:9 의 번역오류 김운혁 2017.01.13 48
846 끝이 없는 이야기 (9) 곰솔 2017.01.13 57
845 삼육대학 심포지엄 비판 8 개혁 2017.01.13 342
844 하나님의 권위를 세우기 위해서 고소를 한다는 일 2 김균 2017.01.13 703
843 곰솔님....말세 징조라고?...개뻥되겠습니다. 4 동해바다 2017.01.12 164
842 대기업 체제가 가져온 재앙 (8) 2 곰솔 2017.01.12 92
841 한 재림 청년의 의기 1 재림청년 2017.01.12 168
840 1월 11일 (수) 뉴스룸 다시보기 korando 2017.01.12 29
839 "이 정권의 보복 견디기 힘들 것", "이 정권은 종교도 건드린다", "이 정권은 대학도 건드린다", "반대하는 것들은 다 쓸어 버린다, 겁 먹게" 안다 2017.01.12 41
838 남녀 구별 참 어렵습니다 김균 2017.01.12 188
837 박관천이 울고 싶을 거다 시사인 2017.01.12 53
836 눈깔 빠지는 줄 알았써 ! 라고 했어야.. 치니 2017.01.12 58
835 내가 기옇고 삼천포 어르신 을 한번 매 달아 올립니다 9 file 박성술 2017.01.12 206
834 [단독]“朴대통령, 작년 맨부커상 받은 한강에 축전 거부했다” 어떤나라 2017.01.11 43
833 열폭(열등감 폭발) = 냉소주의와 소비주의 (7) 곰솔 2017.01.11 29
832 '쓰까요정' 김경진, 조윤선에게 "왜 사냐"고 묻다 묻다 2017.01.10 63
831 레위기 8장 (6) 2 곰솔 2017.01.10 75
830 휴거설을 탄생시킨 번역오류 ( 눅 17:35) 김운혁 2017.01.10 38
829 광화문 분신 정원스님,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유서남겨…내용은? 유필 2017.01.10 74
828 한국경제, 주필 정규재 발언 “실검 오르고 거침 없었다” 자평 논란 2017.01.09 46
827 바다님께! (5) 곰솔 2017.01.09 88
826 보이지 않게 임하는 하나님 나라 김운혁 2017.01.09 38
825 재림교회 목사들 돈잔치.... 돈잔치 2017.01.09 250
824 동중한합회 임시총회는 왜 했는지 궁금합니다....궁금하세요?? 그게 이렇지요. 1 한심한목사들하구는 2017.01.09 264
823 "아베에게 10억 엔 돌려주자" 주장 확산 1 국채보상운동 2017.01.09 34
822 동중한합회 임시총회는 왜 했는지 궁금합니다. 1 궁금 2017.01.09 178
821 시대적인 표적을 분별하자. 광야소리 2017.01.08 40
820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5개월전 '마지막' 인터뷰 공개 현재 2017.01.08 19
819 SNL코리아 2016 vs 1980 이웃 최순실 패러디 이웃사촌 2017.01.08 38
818 2017년! 파국적인 세계전쟁 (4) 2 곰솔 2017.01.08 73
817 휴거설의 근본뿌리는 번역오류 김운혁 2017.01.08 62
816 정규재 주필 “연평해전 DJ 축구 관람” 발언 명백한 거짓말 논란 2017.01.08 45
815 진짜 보수란? 3 보수 2017.01.07 78
814 King Solomon (3) 2 file 곰솔 2017.01.07 85
813 우리에게 성령은 무엇인가? 2 file 김주영 2017.01.07 177
812 십자가의 기념비와 일곱인 김운혁 2017.01.07 30
811 일곱인 김운혁 2017.01.07 24
810 성령이 떠났다 3 file 김균 2017.01.07 379
809 “제가 이재명 사이다를 비판했다고요?” 그렇게 2017.01.06 43
808 박 대통령은 예수와 같이 불의한 재판을 받는 것인가 티젠 2017.01.06 56
» 소래산(蘇萊山)과 정도령의 관계....해월 황여일의 예언 (해월유록) 중 현민 2017.01.06 16
806 다시 꿈을 꾸는 SDA (2) 곰솔 2017.01.05 141
805 朴측 "대통령 계속 맡겨야"…예수, 색깔론 등장(종합) 피에 2017.01.05 46
804 독서와 토론의 미래 교회 (1) 3 곰솔 2017.01.04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Copyright @ 2010 - 2016 Minchosda.com All rights reserved

Minchosda.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